자유게시판
조합원토론방
조합원소식
지부장에게 바란다
시장에게 전해주세요
만평마당
직거래장터
설문조사
자유게시판
 각종 정보를 서로 공유하기 위한 정보의 바다, 정보의 공간입니다.
자신이 저지른 잘못에 대한 대가는 피할 수가 없다
범산스님 / 2021.10.14 / 411

범산스님 금인산 여래암 주지-세속팔풍(世俗八風)

하늘이 내린 화는 피할 수 있어도 자신이 저지른 잘못에 대한 대가는 피할 수가 없다.

사람들이 전혀 남을 의식하지 않고 혼자서 진실만을 수행한 시간이 있다면 그건 용변 보는 시간이 아니겠는가. 그 일만큼은 누구에게 보여주기 위해서도 아니고 누가 시켜서 억지로 한 것도 아니다. 오직 자신의 결단에 의해 순수한 마음으로 능동적으로 해치운 것이다.

 

그 외의 시간에는 죄 지은 놈 마음 졸이듯, 계속 머리를 쓰고, 지식을 짜내며 남에게 조금이라도 잘 보이고자 온갖 노력 속에 살아간다. 불가의 가르침에 세속팔풍(世俗八風)이 있다. 그 여덟 가지란, 이익과 불이익. 명예와 불명예. 칭찬과 비난. 행복과 불행이다.

 

우리는 일생동안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이 여덟 가지의 바람을 맞으며 살아간다.

조금 전까지 이익의 바람이 불어서 좋아했는데 금방 손해(불이익)의 바람이 닥치기도 한다.

아침에는 이익의 바람을 맞다가도 낮에는 손해의 바람을 맞기도 한다. 하루가 10년 맞잡이여서 하루에도 수많은 바람을 맞으며 살수밖에 없다. 어제까지는 고위직에서 떵떵거렸는데 오늘은 추락하여 불명예 속에 교도소로 직행하기도 한다. 칭찬과 비난의 바람도 그렇다.

 

만인의 칭찬을 받으며 기분 좋던 찰나, 비난의 돌풍에 휘말리며 나락으로 곤두박질하기도 한다. 또 기분 좋게 미소 짓는 순간, 비보를 받고 불행의 눈물을 흘리기도 한다.

이처럼 남들의 반응에 따라 울고 웃으며 세상을 살아가는 것이 인간의 모습일 것이다.

모든 일에는 반드시 끝이 있다.

지금 잘나간다고 자랑 말고, 어떻게 하면 그 자리에서 명예롭게 물러날 수 있을까 부터 생각하라.

필자는 남들 사는 모습을 열심히 관찰한다.

 

배워서 닮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남들을 닮지 않고, 나만의 독특한 삶을 살기위해서다.

우리에게 가장 든든한 삶을 영위하는 방법이 있다면 선한 마음을 갖는 것이다.

내 맘속에서 남이 잘되라는 축원을 하면 내가 먼저 잘되며, 남은 망해도 좋다는 마음을 품으면 내가 먼저 망하는 것이다. 남을 훌륭하게 볼 때 내가 먼저 훌륭한 사람이 되고, 남을 존경하면 남도 나를 존경하게 된다. 어떤 상대라도 업신여기지 말고, 함부로 대하지 말자.

 

내가 웃는 얼굴로 대하면 상대도 나에게 웃는 얼굴로 대하고, 내가 인상 쓰고 대하면 남도 나에게 인상 쓴 얼굴로 대하게된다. 그래서 상대는 나의 거울이 분명하다.

남의 장점을 우러러 보고, 칭찬해주는 덕스러운 마음으로 살아가면 얼굴이 밝아진다.

육신은 마음을 담는 그릇이어서 마음 작용에 따라 얼굴모습이 형성된다. 항상 마음 가라 앉히는 연습을 거듭해야 무게가 잡힌다. 아무리 체격이 크고 체중이 많이 나가도 마음이 동요하면 말과 행??이나 체중이 아닌 정신적 무게가 결정한다.

 

자발적이고 순수한 마음으로 결심을 단단히 하고 능동적으로 행동하면 못해낼 일이 없다.

좋을 때는 간도 빼줄 것처럼 하다가도 미워지면 죽이고 싶은 심정이 든다면 졸부이다.

건강한 마음은 태산처럼 흔들리지 않고, 하나를 보고도 전반적인 본질을 꿰뚫어 보는 통찰력이 뛰어난 마음이다. 좋은 일, 나쁜 일에도 담담하고 편안한 마음을 가져보라.

 

괴로운 일과 기쁜 일, 몸이 아픈 고통 속에서도 흔들림 없는 마음을 갖도록 연습해나가자.

이성과 돈, 권력만을 추구하는 마음을 그대로 방치하지 말라. 지금 부는 이 바람이 더 거세질 수도, 약해질 수도, 멎을 수도 있다. 길 닦아 놓으면 거지가 먼저 지나가더라도 그냥 받아들여야한다. 시야를 더욱 넓혀서, 내다봄과 되돌아보는 마음을 갖추어나가자.

 

지난 시간들의 잘잘못을 되짚어 볼 줄 알아야 나머지 시간에는 훈풍만이 불어올 것이다.

    이전글 다음글
/1000 Byte (한글500자)
작성자 비번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파일
[공지사항] [중요]자유게시판 이용자 유의 사항 17/11/10 50950
58351 회사 생활에서의 고민은 늘어만 가는데요 우을증 21/12/07 95  
58346 여성 공무원이 흉기로 남자친구를 살해해 구속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미풍양속조심 21/12/07 181  
58345 진주성 야경과 남가람 별빛 대나무 숲길 [2] 대나무 21/12/07 246  
58344 당신은 투시도만 보여 주고 있는가요? 구일 투시도만 보고 있군요? 사기투시도 21/12/07 167  
58343 어차피 인생은 길고 앞길은 아직 멀다 용기를 내어 봅니다 우나스 21/12/07 181  
58342 이건희 미술관지역관 분관 건립 사실상 무산됐다 역사관 21/12/06 108  
58341 밀리터리 토크쇼, VR체험 및 창원시 사격선수단과 함께하는 사격체험과 대회 진행, 서바이벌게임 일반인부와 동호회부가 진행됐다 창원시 21/12/06 40  
58340 지속적으로 활용할수 있는 안심숙소 운영 개선 건의 합니다 [1] 서울시 21/12/06 217  
58339 겨울 코트 온라인 쇼핑 했어요~ [4] 김용희 21/12/06 210  
58338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진주시에서 모두 18명이 발생했습니다 오미클론 21/12/06 279  
58337 변이 바이러스 국내 확산 및 확진자 폭증에 꼭 축제를 해야 하냐는 반응이다 노숙자 21/12/06 142  
58334 도청의 총본산이었던 진주성 내 선화당 복원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관찰사 21/12/06 82  
58333 방역패스 적용 방침이 백신 부작용을 감안한 접종 거부권을 보장하지 않는다 부작용 21/12/06 103  
58332 내년 6월에 열리는 지방선거에서 진주시장에 출마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연구소 21/12/06 252  
58331 내부의 문화와 사회 분위기등으로 인하여 외부에 신고할 엄두조차 내지 못하였습니다 추문 21/12/05 136  
58330 진주 남강과 진주성 일원을 화려한 유등불빛으로 수놓는다 겨울축제 21/12/05 92  
58329 계약을 맺은 자가격리 전용 호텔이 있어 그쪽에 예약을 하면 된다 격리호텔 21/12/05 110  
58327 가격통제보다 주거권을 우선하는 정책 전환이 필요하다 *** 21/12/05 1  
58326 마지막인사 인데 또 개판 5분전 인사를 또 반복 할 계획인가요? 게판인사 21/12/04 295  
58325 경남형 한 달살이'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관광산업 21/12/03 67  
첫페이지가기이전 페이지가 없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마지막페이지가기
              
Copyright ⓒ2004 공무원노조 경남본부 진주시지부. All rights reserved.
경남 진주시 동진로 155 진주시청 8층(상대동 284) (우:52789) | TEL) 055-749-5891 | FAX) 055-749-0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