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부공지사항
지부활동사항
조합공지사항
오늘의뉴스
전국본부소식
전국지부소식
성명/논평
보도자료
뉴스클리핑
새소식
경조사
인사발령소식
퇴직공무원소통방
지부일정
성명/논평
 
[성명서] 대구시장은 갑질 소방간부를 즉각 파면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
  2021/07/02 4984


대구시장은 갑질 소방간부를 즉각 파면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

 

지난달 21일 대구 중부소방서에서 근무 중인 한 소방관이 상사의 갑질을 견디지 못해 소방서 옥상에서 투신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천만 다행으로 건물 햇빛 가림막이 완충 역할을 해 목숨은 건졌으나, 다리가 골절되고 인대가 파열되는 중상을 입고 현재 병원에 입원 중이다.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는 것이 소방관의 사명이라지만, 최근 연이은 순직 사고와 훈련 중 사고로 인해 사기가 저하된 소방관들에게 직장 상사의 갑질로 인한 직원의 투신 사고는 더욱 큰 충격과 분노를 안겨주고 있다.

 

경기도 이천에 이어 울산시에서 발생한 연이은 순직 사고로 전국의 소방조직은 깊은 슬픔에 빠져있다. 소방의 신뢰는 자신의 목숨을 던져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킨 이들의 숭고한 희생으로 쌓아왔다.

 

그런데 이러한 신뢰가 일부 몰지각한 소방 간부들의 갑질로 인해 퇴색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해 뛰어야 할 17년차 베테랑 소방관이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는 사고에까지 이어지게 되었다.

 

더욱 안타깝고 우리를 분노케 하는 것은 이번 사고를 미연에 충분히 막을 수 있었다는 사실이다. 피해자는 상급자인 소방경 A씨의 과도한 업무지시와 모욕적 언사, 고압적 자세로 인해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고, 이로 인해 지금까지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는 중이었다.

 

또한, 지난 해 대구시에 익명의 제보를 통해 해당 소방서의 갑질에 대한 투서가 있었음에도, 대구소방본부는 제대로 된 조사와 조치 없이 유야무야 넘어간 것으로 파악되었다.

 

이는 2018년부터 시행된 직장 내 괴롭힘(일명 갑질)을 방지하기 위한 정부 가이드라인에도 위배되는 업무처리로, 대구소방본부장은 물론 해당 소방서장의 안일함이 불러온 人災라 할 것이다.

 

또한, 최근 실시한 인사에서 해당 소방서장이 이번 사고를 조사하고 처리하는 감사관으로 자리를 옮긴 것을 두고 현장에서는 우려와 공분의 목소리가 매우 크다.

 

해당 서장은 당시 갑질을 저지른 소방경 A씨에 대한 익명제보 당시에도 가해자와 피해자 분리조치를 취하지 않아 이번 사고의 원인을 제공했으며,

가해자와 고교 동문인 사실이 알려져 과연 공정한 조사와 처벌이 이뤄 질수 있겠는가 하는 의혹을 떨칠 수 없다.

 

이에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은 소방조직 내 갑질을 근절하고 6만여 소방공무원의 일터를 안전하고 존중받는 일터로 만들어 나갈 것을 다짐하며,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하나, 직장 내 갑질은 명백한 범죄다. 갑질 소방간부를 즉각 파면하라!

 

하나, 해당 소방서장의 감사관 발령을 취소하고 지휘책임을 물어 징계하라!

 

하나, 대구소방본부는 직장 내 갑질 재발방지 대책을 즉각 수립하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은 큰 고통을 겪은 소방관이 하루 속히 정신적, 육체적 건강을 회복하여 밝은 모습으로 현장으로 돌아오길 희망하며, 이번 사고에 대한 철저한 진실규명과 관련자의 처벌, 재발방지 대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15만 조합원과 함께 그 역할을 다해 나갈 것이다.

2021. 7. 2.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성명서] 대구시장은 갑질 소방간부를 즉각 파면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hwp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수
879 [입장문] 정당법 개정안 (정당가입연령 만 16세로 인하)에 대한 입장 2022.01.12 479
878 [추모성명서] 소방공무원의 처우를 개선하여 안전한 일터를 만들겠습니다. 2022.01.07 569
877 [성명] 반노동 경사노위에 공무원·교원 타임오프제도를 맡길 수 없다! 2022.01.05 651
876 [성명서] 졸속적인 소상공인 방역물품비 지원계획 전면 재검토하라! 2021.12.28 802
875 [논평] 이석기 전 의원 가석방과 박근혜 특별사면에 대한 입장 2021.12.27 789
874 [성명서] 직원 성추행으로 고소된 강필영 종로구청장 권한대행은 당장 물러나라! 2021.12.17 1387
873 [성명서] 진보진영 대선 후보단일화 합의를 열렬히 지지한다! 2021.12.15 1043
872 [논평] 학살자를 부관참시 민중의 단두대에 세울 것이다! 2021.11.23 1806
871 [입장문] 노태우 ‘국가장’은 민심을 거스른 역사의 치욕! 문재인 정부는 민주주의 역사를 함부로 쓰지 마라! 2021.10.28 2529
870 [입장문] 모피아(기재부+마피아)의 최대 수장이었던 자가 ‘기득권 카르텔’ 해체를 외치고 있다! 2021.10.26 2748
869 [결의문] 10.20 12시 멈춤! 조합원 온라인 총회 투쟁 결의문 2021.10.19 2460
868 [성명서] 경사노위 공무원위원회 설치논의 중단하라 2021.09.29 3498
867 [추모성명서] 이대로는 죽음의 행렬을 멈출 수 없다! 정부와 지자체는 코로나 대응 인력 확충과 처우를 즉각 개선하라! 2021.09.17 3468
866 [성명서] 재난지원금 선별적 지급방침을 철회하고 모든 국민에게 지급하라 2021.09.10 3545
865 [성명서] 민주노총 양경수 위원장 강제 구인 규탄 성명서 2021.09.02 3785
864 [성명서] “더 이상 일하다 죽을 수 없다” 정부는 공공의료 확대하고 보건의료인력 확충하라! 2021.09.01 3885
863 [입장문] 공무원보수위원회에 국무총리 직접 참여하라! 2021.08.31 4081
862 [성명서] 교육공무원 개정안(국립대학 총장 선출 조항) 통과를 촉구한다. 2021.08.30 3114
861 [성명서] 정부와 경찰은 구시대적 노동탄압 즉각 중단하라! 민주노총 위원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즉각 철회하라! 2021.08.09 3936
860 [성명서] 정부는 공무원 희생 강요하는 무더위 쉼터 개방조치 등 모든 부당행정 즉각 철회하라! 2021.07.30 4353
 
첫페이지가기이전 페이지가 없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마지막페이지가기
Copyright ⓒ2004 공무원노조 경남본부 진주시지부. All rights reserved.
경남 진주시 동진로 155 진주시청 8층(상대동 284) (우:52789) | TEL) 055-749-5891 | FAX) 055-749-0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