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부공지사항
지부활동사항
조합공지사항
오늘의뉴스
전국본부소식
전국지부소식
성명/논평
보도자료
뉴스클리핑
새소식
경조사
인사발령소식
퇴직공무원소통방
지부일정
성명/논평
 
[성명서] 경사노위 공무원위원회 설치논의 중단하라
  2021/09/29 2589


 

경사노위 공무원위원회 설치논의 중단하라

- 대정부교섭 무력화 시도 즉각 중단하라 -

 

 

지난 14일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이하 한국노총)은 경제사회노동위원회(이하 경사노위)에 공무원위원회를 설치하지 않으면 한국노총 산하 공무원노동조합연맹(이하 공무원연맹)의 요구에 맞춰 경사노위를 탈퇴하는 등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전호일, 이하 공무원노조)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석현정, 이하 공노총)2020 대정부교섭을 이끌어 가고 있는 최대 공무원단체로써 대정부교섭을 무력화하고 한국노총 내 공무원연맹만을 위해 정부를 압박하는 일련의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

 

경사노위 내 공무원위원회 신설은 공무원단체가 주도적으로 이끌어 가야 하는 것이지 특정 집단의 이해와 요구로 진행될 사항이 아니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2020 대정부교섭에서 120만 공무원노동자의 노동조건을 교섭하고 있음에도 경사노위에서 이를 다루는 것은 월권이자 명백한 방해 행위이다.

 

공무원위원회가 한국노총과 공무원연맹의 주장대로 공무원 문제 관련 사회적 대화의 장을 만들려고 하는 것이라면 소수 노조가 아닌 각각 14만여 조합원을 가진 공무원노조와 공노총의 의견을 물어야 한다. 양대 공무원노조는 2차례에 걸쳐 대정부교섭 중에 있으므로 공무원위원회 설치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음에도 또다시 일부 집단의 밀어붙이기식으로 진행되는 것을 묵과할 수 없다.

 

한국노총과 공무원연맹이 별도의 위원회를 설치하려는 것은 그동안 진행된 교섭을 무력화시키고 공무원 노사관계를 훼방 놓으려는 간사한 의도로 판단할 수밖에 없다. 공무원연맹이 지난 8월 단체교섭중지가처분을 제기하며 교섭을 진행할 때마다 자신들에게 500만원을 지급하라는 협박 아닌 협박을 한 사실은 이를 더욱 강하게 뒷받침하고 있다.

 

사회적 대화의 전제는민주적 참여투명한 절차. 누가, 어떻게, 왜 만드는지도 모르는 형식뿐인 공무원위원회는 결코 120만 공무원 노동자를 대표할 수도, 그와 관련된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낼 수도 없다.

 

공무원노조와 공노총은 경사노위 탈퇴를 무기로 사회적 대화를 방해하는 한국노총과 공무원연맹에 대해 다시 한번 강하게 유감을 표명하며, 현재 진행되고 있는 경사노위 공무원위원회 설치논의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

또한, 한국노총과 공무원연맹에게 헌법에 보장된 노동조합의 권한을 침해하고 대정부교섭을 무력화하려는 시도를 멈춰줄 것을 엄중히 촉구하는 바다.

 

 

 

2021. 9. 28.

 

전국공무원노동조합·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


210928 경사노위 공무원위원회 관련 성명서.hwp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수
872 [논평] 학살자를 부관참시 민중의 단두대에 세울 것이다! 2021.11.23 754
871 [입장문] 노태우 ‘국가장’은 민심을 거스른 역사의 치욕! 문재인 정부는 민주주의 역사를 함부로 쓰지 마라! 2021.10.28 1622
870 [입장문] 모피아(기재부+마피아)의 최대 수장이었던 자가 ‘기득권 카르텔’ 해체를 외치고 있다! 2021.10.26 1825
869 [결의문] 10.20 12시 멈춤! 조합원 온라인 총회 투쟁 결의문 2021.10.19 1616
[성명서] 경사노위 공무원위원회 설치논의 중단하라 2021.09.29 2589
867 [추모성명서] 이대로는 죽음의 행렬을 멈출 수 없다! 정부와 지자체는 코로나 대응 인력 확충과 처우를 즉각 개선하라! 2021.09.17 2593
866 [성명서] 재난지원금 선별적 지급방침을 철회하고 모든 국민에게 지급하라 2021.09.10 2689
865 [성명서] 민주노총 양경수 위원장 강제 구인 규탄 성명서 2021.09.02 2928
864 [성명서] “더 이상 일하다 죽을 수 없다” 정부는 공공의료 확대하고 보건의료인력 확충하라! 2021.09.01 3076
863 [입장문] 공무원보수위원회에 국무총리 직접 참여하라! 2021.08.31 3250
862 [성명서] 교육공무원 개정안(국립대학 총장 선출 조항) 통과를 촉구한다. 2021.08.30 2335
861 [성명서] 정부와 경찰은 구시대적 노동탄압 즉각 중단하라! 민주노총 위원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즉각 철회하라! 2021.08.09 3150
860 [성명서] 정부는 공무원 희생 강요하는 무더위 쉼터 개방조치 등 모든 부당행정 즉각 철회하라! 2021.07.30 3588
859 [성명서] 파리바게뜨의 불법·반인륜 민주노조 파괴공작 규탄한다! 고용노동부는 특별근로감독과 압수수색 실시하여 책임자를 엄벌하라! 2021.07.22 3705
858 [성명서] 더 이상 죽을 수 없어 거리로 나왔다! 양심도 공정도 없는 인면수심의 문재인정권은 각오하라! 2021.07.07 4533
857 [투쟁결의문] 공무원 희생 강요 중단! 공무원보수위원회 위상 강화! 대정부 총력투쟁대회 결의문 2021.07.06 4119
856 [출범선언문]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소방본부 출범선언문 2021.07.06 4720
855 [성명서] 대구시장은 갑질 소방간부를 즉각 파면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 2021.07.02 4225
854 [투쟁결의문] 복종과 희생만 강요하는 민주정부는 없다! 공무원노동자 권리 찾기 대정부투쟁을 선포한다! 2021.06.02 5872
853 [추모성명서] 공무원노동자가 죽음으로 내몰리고 있다! 정부는 공무원의 건강권 보장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 2021.05.31 5793
 
첫페이지가기이전 페이지가 없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마지막페이지가기
Copyright ⓒ2004 공무원노조 경남본부 진주시지부. All rights reserved.
경남 진주시 동진로 155 진주시청 8층(상대동 284) (우:52789) | TEL) 055-749-5891 | FAX) 055-749-0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