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부공지사항
지부활동사항
조합공지사항
오늘의뉴스
전국본부소식
전국지부소식
성명/논평
보도자료
뉴스클리핑
새소식
경조사
인사발령소식
퇴직공무원소통방
지부일정
성명/논평
 
[성명서] 재난지원금 선별적 지급방침을 철회하고 모든 국민에게 지급하라
  2021/09/10 2693


"사회적 갈등 유발, 불필요한 행정력 낭비

코로나19 재난지원금 선별적 지급방침을 철회하고 모든 국민에게 지급하라!"

 

 

정부는 지난 96일부터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이하 재난지원금)을 소득 하위 88%에 해당하는 국민들을 대상으로 지급하고 있다. 그러나 재난지원금 신청 접수와 동시에 이의신청이 폭주하여 일선 시군구청의 주민센터 등은 업무가 마비될 지경이 되고 있다.

 

지급 신청이 시작된 지 이틀 만에 25,800건 넘게 이의신청이 쏟아지는 등 불만 여론이 심상치 않자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8판단이 모호하면 가능한 지원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는가 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기준을 90%로 올리겠다는 입장을 밝혀 혼란만 부추기고 있다. 기준을 2% 올린다고 해서 이의신청이 없을 것이라고 판단하는 것인가?

 

현재 전국의 읍면동 주민센터는 쉴 새 없이 걸려오는 재난지원금 관련 전화민원과 이의 신청을 위한 방문 민원으로 인해 대혼란을 겪고 있다.

자신도 지급받게 해달라’, ‘직접 돈으로 달라’, ‘주민등록을 정정해서 지급해 달라’, ‘외국인에게도 지급해달라는 등 헤아릴 수 없는 다양한 이유의 항의성 민원이 폭주하고 있고, 정부의 방침에 불만을 품고 민원담당 공무원에게 욕설을 하는 등 견디기 힘든 감정노동에 시달리고 있다.

 

정부가 재난지원금을 선별적으로 지급한다고 결정했을 때부터 이러한 혼란은 예상되었던 것이다. 기재부장관이 인정했듯이 건강보험료 납부금액은 모호한 지급기준이 될 수밖에 없고, 재난지원금을 받아야 할 국민들이 지급받지 못하는 경우가 생길 것은 불 보듯 뻔한 일이었다. 또한 지급기준의 경계선에서 단돈 몇 천원 차이로 지급받지 못하는 국민들의 불만이 폭발하는 건 당연한 것이다. 불필요한 행정력 낭비와 민원을 야기할 수밖에 없는 재난지원금 지급방침으로 인한 피해는 결국 일선 현장의 공무원들과 국민들에게 돌아가고 있다.

 

대한민국은 전 세계에서 인구 5,000만 명이 넘으면서 1인당 국민소득이 3만 불 이상이 되는 7번째 나라이다. 기재부장관이 국회에서 인정했듯이 국가채무 비율이 선진국 평균의 절반도 안될 만큼 국가재정은 아직 탄탄하다고 평가되고 있다. 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지급하는 것이 국가재정에 부담이 될 리는 만무하다.

 

우리 공무원노동자들은 지난 2년간 코로나19 위기로부터 국민들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온갖 재난업무를 감당해왔다. 코로나19 대응 인력을 확충하고 노동조건을 개선하라는 우리의 당연한 요구를 외면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가 재난지원금 선별 지급으로 또 다시 공무원노동자들을 감정노동의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는 것이다.

 

이에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전호일)은 사회적 갈등을 일으키고 불필요하게 행정력을 낭비하는 재난지원금 선별적 지급방침을 지금 즉시 철회하고, 소득 수준에 관계없이 모든 국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것을 요구한다.

또한 정부는 이번 사태에 책임이 있는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을 사퇴시키고, 120만 공무원노동자들과 국민들에게 공식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

 

문재인 정부가 우리의 요구를 외면하고 또 다시 언 발에 오줌누기식 방편으로 위기를 모면하려고 한다면 15만 조합원들의 분노와 투쟁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2021. 9. 10.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성명서] 재난지원금 선별적 지급방침을 철회하고 모든 국민에게 지급하라_New2.hwp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수
872 [논평] 학살자를 부관참시 민중의 단두대에 세울 것이다! 2021.11.23 757
871 [입장문] 노태우 ‘국가장’은 민심을 거스른 역사의 치욕! 문재인 정부는 민주주의 역사를 함부로 쓰지 마라! 2021.10.28 1625
870 [입장문] 모피아(기재부+마피아)의 최대 수장이었던 자가 ‘기득권 카르텔’ 해체를 외치고 있다! 2021.10.26 1829
869 [결의문] 10.20 12시 멈춤! 조합원 온라인 총회 투쟁 결의문 2021.10.19 1620
868 [성명서] 경사노위 공무원위원회 설치논의 중단하라 2021.09.29 2595
867 [추모성명서] 이대로는 죽음의 행렬을 멈출 수 없다! 정부와 지자체는 코로나 대응 인력 확충과 처우를 즉각 개선하라! 2021.09.17 2596
[성명서] 재난지원금 선별적 지급방침을 철회하고 모든 국민에게 지급하라 2021.09.10 2693
865 [성명서] 민주노총 양경수 위원장 강제 구인 규탄 성명서 2021.09.02 2931
864 [성명서] “더 이상 일하다 죽을 수 없다” 정부는 공공의료 확대하고 보건의료인력 확충하라! 2021.09.01 3079
863 [입장문] 공무원보수위원회에 국무총리 직접 참여하라! 2021.08.31 3253
862 [성명서] 교육공무원 개정안(국립대학 총장 선출 조항) 통과를 촉구한다. 2021.08.30 2338
861 [성명서] 정부와 경찰은 구시대적 노동탄압 즉각 중단하라! 민주노총 위원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즉각 철회하라! 2021.08.09 3152
860 [성명서] 정부는 공무원 희생 강요하는 무더위 쉼터 개방조치 등 모든 부당행정 즉각 철회하라! 2021.07.30 3590
859 [성명서] 파리바게뜨의 불법·반인륜 민주노조 파괴공작 규탄한다! 고용노동부는 특별근로감독과 압수수색 실시하여 책임자를 엄벌하라! 2021.07.22 3708
858 [성명서] 더 이상 죽을 수 없어 거리로 나왔다! 양심도 공정도 없는 인면수심의 문재인정권은 각오하라! 2021.07.07 4535
857 [투쟁결의문] 공무원 희생 강요 중단! 공무원보수위원회 위상 강화! 대정부 총력투쟁대회 결의문 2021.07.06 4121
856 [출범선언문]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소방본부 출범선언문 2021.07.06 4722
855 [성명서] 대구시장은 갑질 소방간부를 즉각 파면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 2021.07.02 4227
854 [투쟁결의문] 복종과 희생만 강요하는 민주정부는 없다! 공무원노동자 권리 찾기 대정부투쟁을 선포한다! 2021.06.02 5874
853 [추모성명서] 공무원노동자가 죽음으로 내몰리고 있다! 정부는 공무원의 건강권 보장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 2021.05.31 5795
 
첫페이지가기이전 페이지가 없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마지막페이지가기
Copyright ⓒ2004 공무원노조 경남본부 진주시지부. All rights reserved.
경남 진주시 동진로 155 진주시청 8층(상대동 284) (우:52789) | TEL) 055-749-5891 | FAX) 055-749-0946